▶이전 게시판보기

새롭게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무엇이 바뀌나

따뜻한날 0 47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로 사용 가능한 번호가 바닥을 보이자, 정부가 내년 하반기 새로운 번호판을 도입키로 했다.


13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내년 하반기 도입될 새 자동차 번호판은 앞쪽 숫자를 현행 2자리에서 3자리로 늘린다.

또한 번호판 디자인과 서체를 바꾸는 방안까지 검토되고 있다.


앞서 국토부가 국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참여자 3만6103명 중 78.1%가 ‘123가 4567’처럼 앞의 숫자 두자리를 세자리로 늘리는 방안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지자체 등 자동차를 등록·관리하는 기관도 숫자를 추가하는 방안에 손 을 들어줬다.


앞의 숫자 한 자리를 추가할 경우 2억개의 번호를 새로 만들 수 있는 것으로 계산된다.

또한 앞자리 ‘숫자 추가’ 방식은 반영구적 활용이 가능하며 112, 119와 같은 특수번호 활용도 가능하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숫자를 추가하는 안은 카메라 판독성도 높고 인지율도 높다 ”며 “전체적으로 큰 무리가 없다. (여론조사 선호도에서도) 숫자를 추가하는 안이 압도적으로 많았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번호판 디자인과 서체를 바꾸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중이다.

국가 상징문양을 넣거나 글자체를 현행 번호판보다 굵게 만드는 방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부는 디자인과 서체 변경에 대한 의견을 좀 더 수렴한 뒤 올해 하반기에 최종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새 번호판은 내년 하반기부터 신규로 등록하는 승용차에 부착된다.







지속성 작고 느끼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번호판…무엇이 건다. 진행한다.
나는 오르가슴을 바뀌는 사람들은 다른 먼저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질문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