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벽등반가이드




  빙벽등반대상지

산명 빙폭명 전장(m) 폭(m) 모양 경사도 난이도 등반허가지역
남설악 독주폭 80 7-15 2단 60-75 중급 불허가지역
내설악 응당폭 50 10 3 55-85 중급 불허가지역
실폭 55 3 단일폭 80-85 중급 등반 허가지역
가리골 빙폭 70   2단 60-90 초급 불허가지역
소승폭 115     60-100 고급 등반 허가지역
대승폭 100 10 2단 90 고급 불허가지역
오승폭 120 7-10 4단 60-70 초급 불허가지역
갱기폭 130 3-6 2단 60-85 고급 불허가지역
쉰길폭 85 12 2단 50-80 중급 불허가지역
외설악 죽음의 계곡 95 40 2단 30-80 초급 등반 허가지역
토막골 형제폭 120 20 3단 75-90 중급 등반 허가지역
잦은바위골 100 70 10 3단 65-85 중급 등반 허가지역
잦은바위골 50 40 15 2단 75 초급 등반 허가지역
토왕폭 320 20 3단 80-90 고급 등반 허가지역
소토왕폭 95 7-8 2단 70-90 고급 불허가지역
개토왕폭 60 6-10 단일폭 85-90 고급 불허가지역
두줄폭 80   2단 70-80 중급 등반 허가지역
용소폭 40   1단 65 초급 불허가지역
칠선폭 30   1단 70-75 초급 불허가지역
  설악동지구 - 토왕성폭포


▶ 길이

350m(하단-100m, /중단-120m / 상단-130m)


▶ 경사

하단 70°~90° / 중단 40°~60° / 상단 80°~90°


▶ 가는 길

1) 설악산 소공원에서 비룡교를 건너, 식당 몇 개를 지나 비룡폭포에 도착, 비룡폭포 좌측으로 돌아가는 길을 올라 비룡폭포 위에 오른 후, 좁은 계곡을 따라 계속 올라가면 토왕폭에 도착함( 2시간 정도 소요)
2) 토왕폭 거의 다 도착해서(y자 계곡 도착), 똑바로 올라가면 토왕좌골로 오르는 길이고, 오른쪽으로 있는 와폭을 100여m 올라야 토왕폭 하단에 도착 이 와폭은 매년 적설량에 따라 다르지만 많은 눈이 오면 보통 아래에서 아이젠을 착용 하단 아래로 올라감


▶ 등반을 마치고 내려가려면?

1.빙벽을 통해서 내려가는 방법 정상에 있는 큰 소나무에서 로프 2동을 걸고 2번으로 나누어 하강해서 중단까지 내려간다. 하단하강은 우측의 나무에 로프 2동을 걸고 한 번에 바닥까지 내려간다. 빙벽을 바라볼 때 상단 빙벽 좌측면에 암벽 루트가 있는데, 이 루트의 피치를 따라 하강해서 상단을 내려갈 수도 있다. 이렇게 하면 빙벽으로 내려갈 때처럼 확보하강용 스크루를 버리지 않아도 된다.

2.걸어서 내려가는 방법 정상의 큰 소나무에서 위쪽을 바라보면서 왼쪽 안부 능선 쪽으로 200~300여m 오른 뒤 좌측 큰 계곡 쪽으로 내려갈 수 있다. 눈이 많으면 오히려 내려가기가 편하고, 완만한 곳이면 글리세이딩으로 내려갈 수 있다 계곡 중간부분에서 짧게 하강을 2번 정도 할 수도 있다. 계속 계곡을 내려가면 토왕성폭포 입구에 다다른다.




  설악동지구 - 두줄폭포

▶ 접근로

-----내용넣을곳


▶ 등반정보

-----내용넣을곳


  설악동지구 - 형제폭포




▶ 등반지 소개

형제폭은 비선대 산장에서 가장 접근이 쉽고 빙질이 좋아 대학산악부와 등산학교 초·중급자들이 많이 찾는다.
2단으로 되어있지만 적설량에 따라 하단이 묻히는 경우가 많다.
등반 거리는 80여m, 폭 20m로 결빙된다. 경사도는 60~80도로 상단 10여m는 수직을 이룬다.
빙질이 단단하고 고드름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적설량이 많을 경우 형제폭을 등반하고 난 뒤 설악골로 하강해 설악좌골-공룡능선-마등령-죽음의계곡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원정등반 훈련으로도 좋다.

형제폭은 높이 80여m로 100m 로프로 한 번에 등반할 수 있지만 상황에 따라 2피치 또는 3피치로 끊어 등반해도 무관하다.
한 번에 등반할 경우 스크루 등 빙벽 확보장비 5~6개는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왼편 상단 30m 지점 바위에 하켄과 슬링으로 만든 확보지점이 있고 오른편 상단 50m 지점에도 나무에 확보할 수 있다.
등반을 마치면 정상에 링볼트 3개가 박혀있어 확보와 하강지점으로도 사용한다.
하강은 100m 로프 2동이 있을 경우 정상에서 한 번에 내려올 수 있다.
60m 로프로는 왼편 하켄 확보지점에서 한번 끊어 하강해야 하지만 빙벽에 등반자가 많을 경우에는 정상에서 왼쪽 능선을 따라 숲지대를 걸어 내려와 마지막 슬링이 걸려있는 나무에서 하강하면 50m 로프 2동으로 하강할 수 있다.


  설악동지구 - 50미폭포

▶ 접근로

-----내용넣을곳


▶ 등반정보

-----내용넣을곳


  설악동지구 - 100미폭포

▶ 접근로

-----내용넣을곳


▶ 등반정보

-----내용넣을곳


  장수대지구 - 소승폭포

▶ 접근로

내설악 장수대에서 한계령 방향으로 간다. 한계령 약 500m 못미처 한계령 표지판이 우측에 서 있다. 이곳 도로의 우측으로 가면 공터가 있으며 이곳에 주차 가능하다. 여기서 좌측으로 도로를 건너 평평한 완경사로 오르기 시작한다. 구곡빙폭부터 오르고 토왕폭을 노려라 초급용부터 고난도 등반대상지까지 다양하게 분포 등산로는 비교적 길이 잘 나 있다. 등산로를 따라 평평한 길을 500여m 가면 계곡 쪽 으로 20여m 내려가는 급경사가 나오며 내려서기 전 평평한 곳에서 우측으로 멀리 소승폭포 상단부가 보인다. 20여m 급경사를 내려가 우측의 계곡 쪽으로 15분 정도 올라가면 소승폭포가 나온다. 도로변에서 소승폭포까지는 약 40분 걸린다.


▶ 등반정보
높이(약) 넓이(약) 난이도 빙벽형태 장비 빙벽형태
100M 15M W6~7 수직벽, 80~90도 로프100M 2동, 아이스스크류8개
아이스바일등 개인장비
매년결빙 남향 등반자 많은(낙빙주의) 국립공원 허가제 등반시간 2인조 2시간 등반 중 간식 준비 추위대비 취사금지

최고난이도의 자연폭포 100m의 빙벽…한 해에도 여러 번 무너졌다가 결빙돼
소승폭포는 내설악 장수대 분소에서 한계령휴게소 500여m 못미친 지점에 한계령 휴게소 표지판이 서있는 곳에서 왼쪽으로 진입해 등산로를 따라 약 40분 오르면 된다. 빙벽 길이가 약 100m이며 폭은 10여m, 수직벽은 70m이다. 소승폭포는 고드름과 버섯형, 수직벽을 하고 있으며 낙수가 많은 불량한 빙질의 얼음이다. 얼음의 형태가 대승폭포와 같이 흰 백색을 띠고 있어 햇볕이 들어오면 눈을 못 뜰 정도로 눈부신 얼음의 형태를 하고 있다. 빙벽의 방향은 남향이고 대승폭포보다 조금 늦은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해가 들어온다. 해마다 결빙되고 있으나 오랜 기간 유지되지는 않는다. 기온이 높으면 한 해에도 여러 번 무너지고 결빙되기를 반복되며 불량한 얼음으로 유명하다. 자연폭포로는 최고난이도인 WI,6-7급으로 평가받고 있다. 빙벽이 수시로 무너지곤 하므로, 특히 영상의 날씨에는 루트 파인딩을 통해 안전하다고 판단될 때에만 등반에 임해야 한다. 소승폭포는 1988년 12월 25일 청악산우회 김운회, 이합승씨가 초등반했고 5일 후인 1월 1일 필자(김용기)와 함문식, 이금주씨가 두 번째로 등반했다. 그 후 매년 등반되고 있으며 난이도 면에서 대승폭보다 한수 위다. 최근에는 한 해에 100여 명씩 등반하고 있다. 고난도 빙벽이지만 길이가 짧아 인기 있는 빙벽이다. 소승폭포는 완경사 30여m를 쉽게 걸어서 오를 수 있으며 수직벽은 보통 2피치로 나누어 등반하는 것이 좋다. 날씨에 따라 다르겠지만 대부분 낙수가 있으므로 낙수대비 방수의류를 준비하고 장비는 로프 100m 2동, 아이스스크루 10개, 개인장비가 필요하다. 등반을 마치고 왼쪽 작은 나무(슬링이 걸려 있음)를 이용해 100m 로프 2동으로 한 번에 바닥까지 내려갈 수 있다. 국립공원 설악산에서 허가를 받아야 하며 인터넷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야영과 취사금지구역이며 빙벽등반 시에만 허가를 내준다.


  장수대지구 - 실폭

▶ 접근로

설악산 장수대 실폭은 내설악 장수대분소 사무실 건너편 계곡에 자리하고 있다. 서울에서 간다면 서울-홍천 고속도로를 이용해 동홍천IC로 나가 인제, 원통을 지나 한계령 쪽으로 간다. 국립공원 설악산 장수대분소 마당에 주차(무료)를 하고 마당 앞으로 내려가는 넓은 도로를 따라 내려가 솔밭으로 진입해 냇가를 건너가면 실폭이다. 경상권에서 간다면 원주까지 중앙고속도로를 이용한 다음 인제 원통을 지나 장수대분소로 가면 된다. 장수대분소사무실에서 실폭까지는 약 5분 거리다.


▶ 등반정보
높이(약) 넓이(약) 난이도 빙벽형태 장비 빙벽형태
55M 5M WI,4 완경사, 수직벽, 반반한 얼음형태 70~80도 로프 60M 2동, 아이스스크류 7개
아이스바일등 개인장비
매년결빙 북향 낙빙주의 국립공원 허가제 등반시간 2인조 1시간 추위대비 취사금지 초중급자빙벽

어프로치 쉽고 가장 빨리 결빙되는 시즌 첫 얼음 12월부터 3월까지 결빙, 길이 50m 폭 5m
실폭은 내설악 장수대관리사무소 맞은편에 자리하고 있는 폭포다. 설악산국립공원 장수대분소에서 불과 300여m 거리에 있어 접근이 쉽다. 등반을 하려면 국립공원설악산 관리사무소에서 하가를 받아야 하며 허가절차는 인터넷으로 가능하다. 실폭은 북향을 하고 있으며 눈이 녹아내려서 결빙되는 폭포로서 약 70도의 경사를 지닌 반반한 형태를 하고 있다. 총 길이 55m 정도이며 폭은 5m 정도이다. 하루 종일 해가 들어오지 않으며 난이도는 WI,4 정도의 비교적 쉽게 오를 수 있는 빙폭이다. 실폭은 해마다 결빙되며 12월부터 3월까지 장기간 결빙되어 있다. 대부분 클라이머들은 가장 빨리 결빙되는 실폭에서 빙벽등반을 시작하며, 얼음이 반반하고 경사가 심하지 않아 초보자 교육장으로도 많이 이용한다. 등반방법은 한 피치로 끊으며 나무에서 한 번에 하강이 가능하다. 장비는 로프 60m 2동, 아이스스크루 7개, 개인장비 등이 필요하다. 장수대분소 마당 앞의 솔밭에서 야영이 가능하고 실폭에서는 취사금지다. 설악산국립공원관리소에서 허가받아야 하며 인터넷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강원도 용대리 매바위 인공빙벽

▶ 접근로

매바위 인공폭포는 강원도 인제군 원통 용대2리 미시령과 간성으로 가는 삼거리 좌측 매바위에 얼리는 인공폭포다. 서울에서 간다면 서울-홍천 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IC로 나간다. 인제 원통을 지나 미시령 쪽으로 간다. 용대리를 지나 2km쯤 가다가 간성 방향, 우측으로 빠져나가 삼거리의 대형식당 앞에 주차(무료) 한다.


▶ 등반정보
높이(약) 넓이(약) 난이도 빙벽형태 장비 빙벽형태
110M 50M WI,4~6 완경사, 수직벽, 오버행70~100도 로프 100M 2동, 아이스스크류 10개
아이스바일등 개인장비
매년결빙, 동향, 낙빙주의, 등반시간 2인조 2시간, 추위대비, 취사가능, 바람많음, 중상급자빙벽

수직벽과 오버행 이룬 고난도 100m 인공빙장 관리자 없고 허가절차 없고 도로 곁에 있어
매바위 인공폭포는 인제군 북면 용대3리 미시령과 간성으로 가는 미시령 삼거리에 자리하고 있다. 2002년부터 강원도 인제군에서 지역발전을 위하여 2억2,000만 원을 들여 여름철 인공폭포로 시작했는데 겨울에도 물을 내려 빙벽을 만들었다. 이렇듯 매바위빙폭은 인공빙폭이며 빙벽의 이름은 바위 이름을 붙여 ‘매바위 인공폭포’라고 불리고 있다. 전체적인 난이도는 WI,4-6 정도이며 결빙 시기는 1월부터 2월까지다. 높이 약 100m, 폭 40여m 되며 우측으로는 비교적 완경사와 수직벽의 얼음이 결빙되며 좌측으로는 수직벽과 고드름, 버섯형, 오버행 등 다양한 형태를 하고 있으며 가장 길다. 좌벽은 대부분 2피치로 나누어서 등반하고 있으며 등반을 마치고 빙벽으로 직접 100m 로프, 2동으로 한 번에 하강이 가능하며 빙벽을 바라본 상태에서 우측에 걸어서 내려올 수 있는 길도 있다. 중앙벽은 오버행 턱이 형성되며 등반 길이는 50m쯤 되는데 대부분 톱로핑 등반을 많이 하고 있다. 우측벽 역시 한 피치로 등반하고 있으며 우벽은 가장 쉽게 오를 수 있다. 등반 길이는 70m쯤 되며 역시 톱로핑 등반을 많이 한다. 이곳 매바위빙폭은 도로변에 있어 어프로치가 필요 없으며 빙벽 건너편의 삼거리에 있는 식당 마당에 주차(무료)가 가능하다. 이곳 매바위빙폭은 바람 때문에 추위가 심하다. 추위대비 방한의류를 준비해야 한다. 매바위빙폭은 관리자가 없으며 허가절차도 필요 없다. 등반장비는 로프 100m 2동, 아이스스크루 10개, 개인장비 등이 필요하다.


  죽음의계곡 건폭




등반정보